밀양세종병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그림이 조회 2회 작성일 2021-11-24 13:29:20 댓글 0

본문

밀양 세종병원 화재 37명 사망...최악 참사 / YTN

■ 이송규 / 기술사·안전전문가, 이용재 / 경민대학교 소방안전관리과 교수

[앵커]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난 불로 37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중경상을 입은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는데요. 연이은 대형 화재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문가 두 분 모셨습니다. 이송규 기술사안전전문가, 이용재 경민대 소방안전관리과 교수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인터뷰]
안녕하십니까?

[앵커]
제천의 비극이 되풀이됐습니다. 주제어 보시죠. 너무나 안타까운 화재 참사가 또 발생했습니다. 화재의 원인과 대책을 지금부터 키워드 세 개로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첫 번째 키워드 보시죠. 불은 1층 응급실에서 시작됐다는 간호사들의 증언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응급실 내부의 CCTV 영상이 들어왔는데요. 먼저 영상을 보면서 얘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CCTV 영상입니다. 응급실 내부에 달려 있는 CCTV고요. 보시는 것처럼 오른쪽 천장 쪽으로 보입니다. 연기가 스며들기 시작하더니 순식간에 이렇게 뿌옇게 연기가 차고요. 사람들이 우왕좌왕하면서 대피하려고 이동하고 있는 모습도 보이시죠. 정말 몇 분 만에 거의 2분 정도 만에 연기가 응급실 전체를 뒤덮었고요. 잠시 뒤에 보시다 보면 불꽃도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용재 교수님, 지금 화면을 같이 보고 계신데요. 연기를 정확히 보이지 않는데 천장 쪽에서 계속 나는 것 같죠?

[인터뷰]
그렇습니다. 정확하게 원인은 국과수 같은 데서 조사를 해봐야 나오겠지만 지금 영상으로 봤을 때 발화점의 근원은 천장 부분에서 시작된 것이 거의 확실시되는 것 같습니다.

[앵커]
천장 쪽에서 연기가 나고 거의 저희가 시간을 초단위로 따져봐도 30초도 안 돼서 연기가 차더라고요.

[인터뷰]
지금 천장에서 발화가 되고요. 또 발화된 그 주위에 가연성 물질이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그리고 가연성 물질이 연기를 발생할 수 있는 그런 물질들이 많았다고 보죠. 그래서 순식간에 연기가 나온 것으로 보여집니다.

[앵커]
천장에 가연성 물질이 있다 그러면 어떤 걸 추정해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천장에 보온, 겨울이니까 보온에 대해서 보온 재질 같은 내부 자재들 이런 용도를 천장이나 벽에 했을 우려성이 있고요. 그렇기 때문에 그게 발화가 돼서 바로 확산이 되지 않았나 그런 추정을 해볼 수 있겠습...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80126224204990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우잉뽕 : 어우ㅠㅠ 어떡해ㅠ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강민수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기를.
gpfla379 :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곳가셔서 행복하세요
뜨이[ BTS ] : 삼가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부디 좋은곳으로 가세요..아픈 환자분들도 많으셨을텐데 돌아가시니까 마음이 아프네요..
김해랑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부디 좋은곳 가셔서 행복하시길..

밀양 세종병원 화재 뉴스특보 생중계

밀양 세종병원 화재 뉴스특보 생중계

#MBC #NewsDesk #엠비씨 #뉴스데스크
갓바쿄신 : 에휴.. 의사1 간호사 2명 병원 관련자들도 변을 당했으니 정말 안타깝다
피피현하 : 병원에서 불이라니 ..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
이사명 : 영남지역 곳곳에여기 밀양시민 의앞산종남산 정상 에2006년도에 6개월동안
수많은돌을 ㄲ얹어놓고는 봉쑤대라면서 이런사기 풍수에 재앙이
끊이지안는데 이돌을당장 굴러내려야된다
민재 : 난 밀양사람에 저 병원 앞 학교에 다니는데 이걸 지금봤다...
서문은자 : 누구탓이냐 병원탓이지 수준들하곤

[뉴스 인사이드-현장] 밀양 세종병원 화재, 원인과 대책은? (2018.2.3.토)

사망자 39명.
부상자 152명.
부상자 가운데에는
3명이 위독하고 9명이 중상입니다.

190명이 넘는 사상자를 낸
경남 최악의 화재 참사

화재 원인이 된 누전현상이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지만
조치는 없었고,

유독가스를 막을
제연설비도,
스프링클러도 없었습니다.

퇴원하는 날 아침
참사에 휘말린
고령의 환자부터,

한파에 퇴원을 미뤘다가
참변을 당한 환자까지.
안타까운 사연들도 많았습니다.

고령의 환자들과
의료진 3명까지
한파 속 병원을 덮친 밀양 화재 참사,
재발을 막을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창원 #뉴스인사이드 #인사이드현장 #편집제작천현수 #밀양 #세종병원 #화재 #밀양화재참사 #이영화 기자

☞ KBS 창원 뉴스인사이드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kbsnewsinside

☞ KBS 창원 뉴스인사이드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changwon.kbs.co.kr/tv/newsinside

☞ KBS 창원 1TV 실시간(On-air) 방송 시청하기
http://myk.kbs.co.kr/L/L2001

☞ KBS 창원 1TV VOD 조회하기 "유튜브-KBS창원"
http://www.youtube.com/kbscwstation

... 

#밀양세종병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65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bd.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